• 사이트맵
  • Korean  

ilogin

소식

뉴스 > 소식 > 뉴스

[글로벌장학] 2019년 2학기 선문대 글로벌장학생(HJPA) 개강수련

KakaoTalk_20190902_163800286_01.jpg
 문연아 이사장, 황선조 총장과 함께 단체사진 촬영
DSC_8506.jpg
 
DSC_8557.jpg
 
DSC_9033.jpg
 
장학생들을 교육하고 있는 문연아 이사장, 황선조 총장, 송용천 이사장
DSC_8685.jpg
 
DSC_8711.jpg
 
DSC_8848.jpg
 
DSC_8984.jpg
 학생들 앞에서 본인의 활동을 공유하고 있는 장학생들의 모습 / 수련에 참석한 학생들의 모습
DSC_9099.jpg
 
DSC_9114.jpg
 성적 우수자에 대한 시상과 기념촬영

 

2019년 8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양일간 선문대학교에서 2019년 2학기 HJPA 개강수련이 개최되었습니다. ‘Be the Great 효정랑’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 수련은, 장학생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면서 새로운 결의를 다지고 자랑할 수 있는 기쁨의 실적을 내는 학기가 될 수 있도록 하기위해 개최되었습니다.

문연아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여기에 있는 여러분들은 지금 정말 중요한 위치에 있다. 한학자 총재님께서 선문대학교를 크게 키우고자 하시는 이때, 이번 수련기간 동안 그 의미를 잘 생각해서 성장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하며 본 수련의 목적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주었으며, 황선조 총장은 격려사를 통해 “선문대학교를 천일국의 국립대학교로 하겠다고 하신 한 총재님의 결단은, 마치 문선명 총재님 성화이후 7개월동안 기원절 원년을 전력투구로 준비하셨던 때와 같은 의미로 볼 수 있다. 앞으로 남은 7개월 동안 선문대학교와 글로벌 장학생은 2020 승리를 위해 전력투구로 비전을 성취시켜드리겠다는 각오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하며, 장학생들에게 ‘나는 누구인가 어떤 가치를 가진 사람인가 심각하게 한번 고민해 볼 수 있는 기간이 되길 바란다”고 주문하였습니다.

이 후 ‘학년별 교육’ 시간에 1)1,2학년은 재단 규정 교육과 학위 사정 교육, 2)3학년은 문연아 이사장과의 간담회, 3)4학년은 황선조 총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학년별로 더욱 심도있는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아직 재단 규정과 학위 사정, 학교에서 제공하는 프로그램 등에 익숙하지 않은 1,2학년들은 이 시간을 통해 본인이 장학생으로써 지켜야 할 것들이 무엇인지, 졸업까지 학교에서 본인들이 누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 어떤 것들이 있는지 자세하게 알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문연아 이사장은 약 100여명의 3학년 학생과 간담회를 나누며, "앞으로 신학순결학과에 대한 정확한 계획과 구상이 무엇인지”, “내가 좋아하는 꿈을 어떻게 하면 찾을 수 있을 것인지”, “축복과 관련해서 2020 축복이나 이사장님의 축복간증” 에 대한 학생들의 질문에 상세히 답변하며 학생들과 좀 더 깊은 대화를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황선조 총장 또한 60여명의 4학년 학생들과 함께 졸업 후 진로에 대한 질의응답 통해, 학생들이 현재 고민하고 있는 것과 힘들어 하고 있는 내용들을 경청하며 진심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또한 본 개강교육에 있어 가장 중요한 ‘섭리교육’을 2차례 진행하였습니다. 첫 번째로 ‘설립자 최근 말씀을 중심한 섭리’를 주제로 2019년 대한민국이 비전 성취를 위해 어떠한 사명을 이루어야 할 것인가에 초점을 두고 학생들께 교육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한 총재님께서 “선문대학교에 들어가서 하늘부모님의 참된 아들딸인 ‘효정랑’이 되어라.”라고 하신 말씀에 따라 장학생들은 본인의 사명과 절대적으로 하나가 될 것을 결의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두 번째 섭리교육은 선학글로벌교육재단의 송용천 이사장이 ‘HJPA 장학생의 비전․사명․역할’이라는 주제로 교육을 진행하였고, 하나님의 나라(천일국)을 안착시키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가 공적인 자아를 인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공적자아를 인식한 개인이 ‘애천애인애국’의 건학이념 속에서 관념과 사상의 승리자가 아닌 삶과 문화의 승리자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장학생들을 격려하였습니다.

이 외에도 단과대별 시간을 통해 장학생들의 화합의 시간을 갖고, 방중활동 공유의 시간을 통해 방학동안 다른 학생들이 어떤 활동으로 어떻게 성장하였는지 서로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찬양기도회의 시간을 통해 기필코 승리하겠다는 눈물로 결의의 기도를 올리기도 하였습니다.

마지막 일정인 폐회식 때는 유경득 사무총장이 참석하여 지난 학기 성적우수자에 대한 시상과 격려의 기회를 가졌으며, ‘하늘의 꿈과 나의 꿈’이라는 제목으로 장학생들에게 꿈을 이루기 위한 방법에 대해 말씀을 주었습니다. 문 총재님께서 16~17세 때 하늘의 꿈을 나의 꿈으로 만든 것처럼, 장학생들도 이 시기에 하늘의 꿈을 나의 꿈으로 만들고 40세 될 때 나의 모습을 꿈꾸면서 미래의 지도자 효정랑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하였습니다. 이렇게 HJPA 학생들은 1박2일간의 다양한 교육을 통해 비전 2020을 앞둔 마지막 학기를 하늘 앞에 봉헌해드리겠다는 결의로써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다음은 참석한 장학생들의 소감문입니다.


1)강의를 듣고 2세로써 태어난 우리들의 책임감을 더욱 느낄 수 있었습니다. 참부모님의 희망이 되는 것은 물론, 후손들에게 있어서 희망의 조상이 되어야 함을 깊이 실감했습니다. 우리 2세가 사라지면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되기 때문에, 우리가 제일선에 있는 존재이고, 통일교의 생명선이라고 느꼈으며 많은 책임감을 갖고 이 선문대에 왔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책임이 축복이라는 것을 믿고, 힘들어도 포기하지 않고 시련을 넘어 하늘의 복을 받는 축복가정을 꼭 이루겠습니다. - 1학년 일본 츠카하라 사리나

2)참아버님 성화 이후 참어머님께서 저희 선문대학생들을 양성에 힘쓰고 계시고, 미래의 지도자가 되기를 원하신다는 말씀을 듣고 제가 무엇을 해야하는지를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다시금 장학금을 받고 공부할 수 있는 이 환경에 더 감사하고 정성 들이며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항상 참어머님께서 저희에게 장학금을 주시는 이유를 잊지 말고, 헬리콥터를 팔아 2,3세 미래 지도자를 양성하려는 그 마음을 생각하면서 항상 공부와 활동을 해야겠다고 느꼈습니다. 항상 감사한 환경에서 공부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참부모님께 자랑스러운 효녀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 1학년 일본 나카이 리오

3)이번 수련을 통해 현재의 섭리와 핵심 말씀들을 교육 받으면서 2020을 향해 6개월 동안 어떤 마음으로 어머님과 하나될 수 있을까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여러 강사분들의 말씀을 통해 현재 선문대와 인재 양성에 대한 중요성을 깊이 이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참어머님이 축복하신 천일국 국립대학교가 세계적으로 알려지고 더 성장할 수 있게, 감사의 마음으로 공부와 모든 활동을 게을리 하지 않겠습니다. 하늘부모님의 꿈을 이루어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투입하겠습니다. -2학년 영국 패트릭 순길 프리티

4)이번 수련에서 참어머님이 HJPA 학생들에게 바라시는 것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잘 알려주셔서 이번 학기를 어떻게 지낼지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또한, 참어머님께서 저희들을 정말 사랑해 주시는 것도 느꼈고 저희의 책임이 아주 크다는 것도 느꼈습니다. 사실 이 선문대학교 라는 곳도 전혀 몰랐던 제가 여기에 오게 되고, 이 시대에 이 시기에 여기에 있다는 것도 은혜라고 느꼈고, 하늘부모님께서 저희들을 부르시어 여기에 모인 형제자매들과 함께 비전 2020을 승리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희가 장학생으로써 선문대에서 어떤 것을 하든지 열심히 하고, 최고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꼈습니다. 이번 학기도 옆에 있는 형제자매들과 함께 참부모님이 자랑하실 수 있는 아들딸이 되고, 어떤 면에서도 열심히 노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2학년 일본 요코오 쿠니에